이야기 방

2019.11.27 19:10

결재를 받고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전 9시에 사철나무를 납품하고 결재를 받지 못해 트리디비 고발합니다에 글을 올렸던 조경업체 사무실 여직원에게 전화가 왔다.

계좌번호를 물어서 지난번에 발주를 했던 부장님에게 카톡으로 보냈으니 그 계좌로 결재를 해달라 했다.

오후에 여직원에게 다시 전화가 왔는데 부장님이 그 문자를 지웠단다.

그 말에 다시 화가 났다.

나무를 납품하고 결재를 해달라고 계좌번호를 보냈더니 하루 종일 읽지도 않고 아무런 말이 없더니 그 문자를 그냥 지웠단다.

어떻게 그렇게 무책임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오후 3시에 입금을 받았는데 감리분께서 결재가 되었는지를 물어서 덕분에 결재를 잘 받았다고 말했다.

그분께 많이 감사했다.

하지만 불성실하게 업무를 처리한 부장님은 아직 용서가 되지 않는다.

직원에게 그러한 면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 자리에서 계속 업무를 처리하게 하는 사장님도 납득이 가지 않는다.

부당한 업무 처리를 바로잡기 위해 한동안 글을 내리지 않으려 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191 추위가 오고 전종현 2019.12.07 18 0
» 결재를 받고 전종현 2019.11.27 32 0
1189 고발합니다에 글을 올리고 전종현 2019.11.26 39 0
1188 견적이 들어갔는데 전종현 2019.11.06 52 0
1187 어인 일일까? 전종현 2019.11.06 48 0
1186 꿈은 아닐까? 전종현 2019.10.18 58 0
1185 농약줄을 잡다가 전종현 2019.10.17 48 0
1184 한국화물 소장님 감사합니다 전종현 2019.10.16 37 0
1183 다른 곳에서 구매를 했나 보다 전종현 2019.10.15 42 0
1182 그럼에도 감사했다 전종현 2019.10.14 39 0
1181 드론으로 사진을 찍고 전종현 2019.09.30 74 0
1180 마음이 불안했는데 전종현 2019.09.25 65 0
1179 기록을 갱신하고 전종현 2019.09.19 61 0
1178 1억이 들어올 때마다 전종현 2019.09.18 66 0
1177 카메라를 들고 갔다가 전종현 2019.09.18 41 0
1176 독립수용 둥근형 사철나무를 전종현 2019.09.12 73 0
1175 비는 이제 그만 전종현 2019.09.12 47 0
1174 은사철을 구하고 전종현 2019.09.09 59 0
1173 제주도 타운하우스에서 전종현 2019.09.01 66 0
1172 깜짝 놀랄 만큼 전종현 2019.08.30 61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